밤새 한숨도 못잤다.
일어나지 못할까봐 일부러 밤샌 것도 있긴 하지만...

오늘은 동생 군입대 날이다.
내가 대학원을 가니까 어쩌다 보니 동생이 나보다 먼저 가게 되버렸다.
조언을 해줄래도 내가 다녀오질 않았으니 이거 뭐 아는게 있어야지...
그냥 여기저기서 주워 들은거 이야기 해줄뿐;
쳇..

암튼...
이날이 오고야 말았다. 내 동생이 벌써 이렇게 큰 걸까...


차를 타고 한참을 달려 논산 육군훈련소에 도착했다.
온상 입대할때도 왔던 곳이라 낯설지는 않다. 하지만 그때랑은 느낌이 사뭇 다르다.
친구랑 친동생의 차이일까.

온상도 꽤 친한 친구였는데...
내 동생이 군대 간다...
음...ㅠ

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| COOLPIX P5000 | 1/230sec | F/5.4 | ISO-64 | 2007:05:07 11:57:36

20070507 #1 동생과 엄마

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| COOLPIX P5000 | 1/128sec | F/4.3 | ISO-64 | 2007:05:07 13:10:51

20070507 #2 동생과 나, 그리고 엄마

맘 속에선 눈물이 정말 왈칵 쏟아졌지만 꾹 참았다.
엄마는 물론이거니와 아버지까지도 눈가가 촉촉해 지셨다.
여기서 나까지 울먹이면 성한이 이녀석이 걱정할 거 같았다.
참는거다. ㅠㅠ

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| COOLPIX P5000 | 1/286sec | F/5.3 | ISO-64 | 2007:05:07 13:36:14

20070507 #3 입소식 끝나고 헤어질때...

가운데 흰 reebok 옷 입은 키 큰 애(나보다 더 크다.-_- 고2때만 해도 나보다 훨씬 작았건만...)가 동생 성한이.
입소식 다 끝나고 연병장을 한바퀴 돌아서 가족들한테 마지막 인사 할 때다.
이 모습을 마지막으로 앞으로 3달 동안은 얼굴을 볼 수 없다고 생각하니까 정말 눈물이 막 났다.

엄마가 아들 키워놨더니 나라한테 뺏긴 기분이라고 하신다.
아무리 군대가 좋아졌다곤 하지만, 또 단지 2년간 국방의 의무를 하러 가는 거라지만
지금 이 상황에선 그런 기분 밖엔 들지 않는다. 나조차.

차에 올라타선 그제서야 좀 울었다.
소리도 안내고 그냥 조용히...
별일 없겠지...?


서울로 돌아오니 보이는 건 여기저기 남아있는 성한이의 흔적.
먹다 남은 간식. 보던 책. 잠 자던 침대. 벗어놓은 옷.
...
당장이라도 현관문을 열고 들어 올 것만 같다.
시밤...

성한아 건강하게 잘 있다가 100일 휴가때 보자!
사랑해.
ㅠㅠ



ps. 바티칸에서 성한이한테 썼던 엽서가 오늘에서야 도착했다.
진작에 좀 오지.. 아니 하루라도 먼저 왔으면 좋았을걸 왜 이제서야 도착한걸까...
젠장.ㅠ

'오늘뭐했더라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퍼즐 도착!  (4) 2007.12.09
고분자학회@KINTEX  (0) 2007.10.12
혼자서 찾아간 시골 할아버지댁  (0) 2007.09.26
2007 Accelrys User Group Meeting  (0) 2007.07.13
대학원 합격  (2) 2007.06.14
동생 군입대  (0) 2007.05.07
tagged with  ,
이름 :
비밀번호 :
홈사이트 :
비밀글 :
*1  *···  *84  *85  *86  *87  *88  *89 
count total 608,532, today 10, yesterday 18
rss
I am
­kuhn
분류 전체보기 (89)
오늘뭐했더라 (20)
주저리주저리 (31)
나는테크니션 (6)
놀러갔다왔삼 (32)
손발오글오글 (0)
태그 구름

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BLUEnLIV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.

글 보관함
2012/03, 2011/06, 2011/01, 2010/09, 2010/06,
달력
«   2019/10   »
    1 2 3 4 5
6 7 8 9 10 11 12
13 14 15 16 17 18 19
20 21 22 23 24 25 26
27 28 29 30 31